이직할 때가 되었음을 알리는 6가지 신호

이직할 때가 되었음을 알리는 6가지 신호

현재 직장에 다니게 된 지도 꽤 되었고, 의욕이 점점 사라져감을 느끼시나요? 아마 일이 충분히 도전적이지 않거나, 더 이상 자신이 원하는 방향대로 가고 있지 않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직장에 만족하고 동료들과 훌륭한 관계를 형성했다 하더라도, 이것이 새로운 커리어를 위한 도전의 장애물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이직 시기를 알려주는 6가지 신호에 대해 알아봅시다.

 

1. 자주 스트레스를 받고 피곤하다.

출근하는 발걸음이 부쩍 무거워지고 직장에서 자주 짜증 나고 울적해지시나요?

이러한 증상들은 스트레스가 심할 때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업무와 일상이 지칠 때 몸이 보내는 일종의 경고음인 것입니다. 스트레스는 기분 및 면역체계에 영향을 미쳐 감기나 무기력증 등으로 체력 저하를 야기하고 업무수행 능력도 저하시킬 수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더 심각한 건강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자신의 몸이 지쳤다는 신호를 보낸다면, 잠시 스트레스의 원인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좋습니다. 

2. 예전만큼 회사에 대한 믿음이 없다. 

현재 직장에서 막 일하기 시작했을 때는 미래가 가능성으로 가득하고, 회사의 일원이 된 자기 자신에 대해 자랑스러움을 느꼈을 것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전과 달리 사무실 분위기에서 변화를 감지하고, 회사에 대해 가졌던 믿음이나 신뢰가 예전 같지 않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회사의 전략적 결정이 자신과 맞지 않거나 경영진의 변화가 기업문화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지 못할 때, 혹은 회사의 가치관과 자신의 가치관이 더 이상 부합하지 않는다는 의문이 든다면, 이는 새로운 회사를 알아볼 때가 찾아온 것일 수도 있습니다.

3. 업무 시간에 자꾸 시계를 본다.

과거에는 하루 동안 어떻게 성과를 낼지 열정적으로 고민하고, 추가적인 프로젝트를 맡아 자진해서 야근을 하기도 했었나요? 하지만 최근 들어 업무 시간에 시계를 자주 보며, 끝날 시간만 기다리거나 최소한의 업무량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나요?

직원들에게는 일에서 열정을 느끼며 개개인의 역량을 성장시킬 수 있는 직장에서 일할 권리가 있습니다. 업무 시간에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면 이는 회사가 직원들에게 성장의 기회를 주지 못하거나, 적절한 역량 개발 방안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일 수 있습니다. 업무에서 발전보다 시간 때우기에 급급하다면 이는 자신의 열정에 다시 불을 붙일 다른 직장을 찾아 떠날 때가 되었다는 신호입니다. 

4. 직무가 개인적 관심사와 맞지 않는다.

많은 직장인들은 자신이 잘하긴 하지만 딱히 좋아하진 않는 일을 할 때가 있습니다. 가령, 현재 마케팅 쪽 직무를 희망하지만 직무가 소프트웨어 영업인 경우나, 나가서 고객을 만나는 세일즈를 희망하지만 컴퓨터 활용 능력이 뛰어나 사무실에서 앉아서 일하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항상 관심 있는 일만 할 수는 없지만, 개인적 관심사와 직무가 비슷하길 바라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관심과 다른 직무를 선택하여 경력이 오래 지속될수록 이 차이를 좁히기란 쉽지 않습니다.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본인과 맞지 않는 직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경우가 다수입니다. 스티브 잡스는 “훌륭한 일을 해내는 유일한 방법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무언인지 아직 찾지 못했다면, 계속 탐색하세요. 안주하지 마세요.”라고 말했습니다. 바로 지금이 자신의 관심사를 되돌아보고, 노력을 통해 무엇을 얻을 수 있는지 확인해볼 수 있는 기회일 수도 있습니다. 

5. 자신이 꿔다 놓은 보릿자루처럼 느껴진다.

자신의 의견과 기여가 인정받지 못한다고 느끼나요? 승진이나 중요 프로젝트에서 누락되고, 팀원들과의 관계가 예전만큼 화기애애하지 못한가요?

직장에서는 매주 일상의 많은 시간을 팀원들과 함께 일하면서 보내기 때문에, 팀원 개개인이 팀의 가치 있는 일원으로 서로 격려하며 일한다고 느끼는 것이 중요합니다. 팀원들의 인정을 받기 위해 노력했지만 개선이 되지 않는다면, 이때는 도전정신을 가지고 자신의 가치를 알아봐 줄 수 있는 회사를 모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6. 자신의 능력에 못 미치는 일을 맡고 있다.

자신이 회사를 좋아하거나 혹은 동료들과 잘 지낸다는 이유로 자신의 능력에 못 미치는 업무를 맡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게 때로 힘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저 의리로, 또는 변화를 주저하는 마음으로 그 자리에 머물러 있게 된다면 장기적으로 의욕을 상실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회사가 직원을 적절히 성장시킬 수 있는 자원이나 사업 기회를 가지고 있지 못할 수 있고, 혹은 자신의 커리어상 이직을 해야만 발전이 가능한 시점에 도달했을 수 있습니다.

위의 상황들이 자신의 이야기인 것 같다면, 두려워 하지 말고 새로운 선택지를 탐색해보길 바랍니다. 

6가지 자문자답 끝에 이직을 결정했다면 나와 맞는 기업문화는 무엇인지 알아봐야 할 때입니다. 대부분의 구직자들은 직무, 급여 및 복지를 검토하는 중에 기업 문화의 중요성을 놓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성공적으로 기업문화를 파악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봅시다. 

1. 자체 평가

기업 문화를 고려하기 전에 자신이 원하는 근무 환경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전 또는 현재 일하고 있는 회사의 기업 문화를 떠올려보며, 어떤 부분이 가장 만족스러웠는지,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면 무엇이었는지 파악하도록 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기업 문화 유형이 정리되었다면, 면접 대상 회사에 대한 분석을 시작합니다.

2. 기업 홈페이지 검토

대부분의 신생 기업은 임직원, 조직 강령 및 핵심 가치를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홈페이지를 관리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는 기업이 어떤 원칙을 가장 중시하고 지원자에게 어떤 역량을 원하는지 기업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기업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내 분위기나 근무 환경을 보여줄 수 있는 사진들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게시된 사진들은 지원자들에게 기업문화를 보여줄 수 있는 좋은 수단입니다.

3. 소셜 미디어 활용

기업 문화를 파악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은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는 것입니다. SNS의 최근 게시물을 통해 사내 활동, 임직원 행사, 기업 관련 콘텐츠 및 최신 뉴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4. 대면 면접

면접 시, 면접관과 사무실의 분위기를 통해 기업 문화를 파악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면접을 통해 지원한 회사의 분위기는 어떤지, 임직원들이 즐겁게 일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더불어 사무실을 직접 방문하는 것은 회사의 가치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현장 면접은 기업 분위기를 파악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수단입니다. 면접을 통해 직원들이 어떻게 상호작용하며 업무를 하는지 관찰할 수 있으며 사내 분위기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직원들이 서로 협력적으로 일하는지 혹은 주로 혼자 책상에 앉아서 일을 하는지 등의 사항은 현장 면접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5. 질문하기

기업 문화를 미리 파악할 수 있는 마지막 단계는 면접에서 근무 환경에 대해 직접 물어보는 것입니다. 아래 질문들을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 귀사의 기업문화는 어떠한가요?
  • 입사 후에 가장 가깝게 일할 직원은 누구입니까?
  • 맡은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주요 역량은 무엇입니까?

이러한 질문은 회사가 지원자에게 적합한지, 장기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곳인지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더 많은 팁과 상담을 원하시면 저희 커리어 조언을 확인하세요.

여기서 최신 일자리 정보를 확인하고 지원하세요.

최신 채용 공고